마흔한 살 주부의 자취방 

“엄마 자취방에 들어올 때는 미리 노크를 해야지 ”      내가 좀 매몰차게 말했나? 딸아이는 으앙 하고 제 아빠에게 이르러 간다.       “아빠, 엄마가 자치방이라고 오지 말래 근데 자치방이 뭐야?” “엄마만의 방이라는 뜻이야. 엄마 방해하지 말고 아빠랑 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