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빛의 시간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라는 김춘수 시인의 「꽃」을 들고 오지 않더라도 호명(呼名)의 의미를 우리는 어렴풋하게나마 짐작할 수 있다. 모름에서 앎으로, 낯섦에서 익숙함으로 가는 과정의 시작. 이름을 부르는 자와 불리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