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문득, 핸드폰을 들여다보다 외롭다고 느꼈다.사랑을 해도 외롭다는 사람이 있듯 나 역시 연락하는 이가 있음에도 지독하게 외로웠다.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에는 행복이 가득한데 나만 홀로 동떨어진 기분이라 나만 다른 장르의 이야기 속에 떨궈진 느낌이었다.순간순간 정신을 차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