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엄마 - 엄마의 변신은 무죄

자식은 성장하면서 순한 양으로 자라기도 하지만 벼락을 맞아 제정신이 아닐 때도 있다. 아이만 그러는 게 아니라 자녀를 키우는 엄마는 더 하다. 순한 양이었다가, 동네 싸움닭이 되었다가, 잡아먹을 듯한 여우가 되었다가, 무시무시한 악녀가 되었다가, 변화무쌍한 카멜리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