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 업

악보 같이 보는 것을 어지간히도 싫어했다.  글을 쓰는 순간에 누군가가 기웃거리면 노트를 덮었다.  부르는 노래에는 청중이 필요하고 꾹꾹 눌러쓴 이야기는 독자를 원하는데도 마음속 내밀한 작업들이 진행되고 있는 순간에는 방해받는 것을 못 견뎌했다. 그게 어떤 존재라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