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는 말 뒤에는 사람이 있어야한다

어느 샌가 ‘힘내’라는 말이 위로가 되지 않는 세상이 되어버린 듯하다. 정신병적 징후가 뚜렷한 현대 사회에서 힘낼 기력조차 없는 사람에게 힘을 내라니, 사람에 따라서 무관심을 넘어 폭력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 여기 이 영화,<투 더 본>에 몰입한 사람들은 엔딩 크레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