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취향

문득 시선이 닿은 사무실 한편에 디퓨저가 놓여있었다.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마스크 세상에 살게 되면서, 또 환기를 위해 창문과 문을 전부 열어두느라 존재 자체를 잊고 지내던 녀석이었다. '내 공간에도 향기가 함께 하고 있었구나.' 지난가을 무렵 일하는 공간을 향기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