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아, 뭐 하니?-핑계대지 않는 여유 공간

특정한 시기에 각별하게 다가오는 '시절 인연'처럼, 힘들 때 유난히 마음을 울리는 '시절 음악'이 있다.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내 마음이 달라지듯 귀에 꽂혀 듣던 음악도 달라진다. 또 어느 순간에는 '시절 그림책'이 나를 위로해 주기도 한다.  딸아이의 돌 무렵 별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