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협단어] 중고거래인의 예의

흥미는 때론 한순간에 생겨납니다. 문득 젬베가 배우고 싶었습니다(젬베는 손으로 두드리며 박자를 타는 타악기입니다). 그러나 계속할 수 있을 거란 자신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보다 저렴한, 찢어진 제품을 중고로 샀습니다. 찢어진 북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