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오랜만의 적막 속에서 눈을 떴다.아무 냄새도 아무 소리도 없는 집에서 눈을 뜬 게 너무 행복했다면 나는 미친 걸까. 그럼에도 어제의 행복함은 채 하루를 넘기지 못하고 내게 피곤과 반복되는 악몽을 선사했다. 언제쯤 이 처절한 악몽에서 깰 수 있을까."나는 잘 지내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