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따위로 시작해도 될까 싶지만

사실 나는 책을 읽다 마음에 와닿는 문구를 발견하면 조금 흥분하는 타입이다. 이 책을 읽기 위해 들인 시간과 값, 또는 여러 가치를 순간적으로 보상받는 기분이 들기 때문인데, 그래서 그런지 완독에 집착하는 편이다. 혹시라도 마지막 페이지, 마지막 문장에서 귀문(貴文)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