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빛의 시간

초콜릿 향 클렌징 폼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아빠는 정말이지 자신을 잘 가꾸던 사람이었다. 결혼하기 전 의상실을 했던 엄마보다 더 옷차림에 관심이 많았던 아빠. 그렇다고 화려하거나 독특한 패션 감각을 가진 건 아니고 깔끔해 보이는 걸 중요하게 생각했다.  총각 때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