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어릴 때 비가 오면 학교 앞에 마중 나오는 부모님의 모습을 부러워한 적이 있다.우리 집은 가까운데 왜 한 번을 오지 않느냐고 싸우고선 우산 하나를 나눠 쓰고 걷는 모습을 상상해보기도 했다.사실 지금은 크고 튼튼한 우산이 최고다. 같이 쓴다는 건 말도 안 되고. 온전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