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의 철학

때는 대학교 1학년 철학과 전공 수업 첫날이었다. 전날 마신 술 때문인지 설레는 마음 때문인지 분간하기 힘든 두근거리는 심장을 부여잡고 겨우 제시간에 도착했다. 곧이어 누가 봐도 한껏 세련된 정장을 입은 한 중년 여성이 배낭을 메고 들어왔다. 어찌 보면 우스꽝스러운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