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엄마 - 영원한 내 편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친정엄마와는 많은 대화를 해 보지 못하고 자랐다. 청소년 시절에 가장 부러운 친구는 ‘친구 같은 엄마’를 가진 친구였다. 입고 싶은 옷에 대한 이야기, 친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