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짧으면 짧은 글을 쓸 수 없어요

칼럼을 연재하다 보니 글쓰기의 근본에 대해 다시 생각하는 기회가 많아집니다. 오늘은 문득 '나는 왜 이렇게 계속 짧은 글쓰기에 대한 얘기를 반복하고 있는 걸까?'라는 의문을 품어보았습니다. 1970~80년대는 대하소설의 시대였습니다. 박경리의 『토지』나 황석영의 『장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