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란한 빈 깡통의 변명

묵묵하고 싶은 떠벌이말을 아끼기란 생각보다 매우 힘든 일이다. 말하기 좋아하고 아는 체하기를 즐기는 이라면 누구든 이 힘듦의 강도를 알 것이다. 나 역시 그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