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초기 스트레스, 딸 낳을 가능성 높인다

임신 2,3개월째에 스트레스를 받은 산모는 조산하기 쉬우며 딸을 낳는 일이 많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태아의 성별이 바뀔 수는 없지만 아들을 유산할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