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 행복

그 때의 나의 미숙함을 떠올려보자면 얼굴이 붉어지고 미간이 찌푸려지기 일쑤였다. 횡설수설했고, 중언부언했달까. 기분이 나쁘면 나쁘다고 하면될 것을 우물쭈물하다가 혼자 토라지곤 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