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친구가 되었다

십오일의 금요일이었다.한 주를 그럭저럭 마무리하였다는 안도감에 마음이 가벼웠다. 아이들을 재우러 들어간 남편에게 고마워하며 쌓여있던 피로를 풀어내려 화장실로 향했다. 뜨거운 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