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애호가의 출장 중 티타임

이번 출장은 가는 길부터 심상치 않았다. 터미널로 향하는 버스가 급커브를 트는 통에 짐과 함께 그야말로 널부러지며 타박상을 입었다. 왼쪽 팔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않았다.마침내 도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