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함에 속았다는 말이 더 이상 오글거리지 않을 때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말자'는 초등학교 때부터 유행하던 말이었다.지금도 권태기를 앓는 연인들에게 자주 가닿는 이 문장은, 예나 지금이나 유명하다. 특히 2011년에는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