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좋아했던 건 아니지만

‘따다라라란 따라라란~ 네가 없는 거리에는…….’'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 추억이 반가워…….' 전주와 첫 소절만 들려와도 몽글거리는 노래가 있다. 성시경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