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생각해보면 가을은 늘 나의 세상을 바꿔주는 계절이었다. 더위가 한풀 꺾이고 잠자리가 날아다니기 시작하면 나는 가장 먼저 너를 만나던 날을 떠올리고는 한다.머릿속에 남아 있는 것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