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때때로 스스로에게 기만당한다

스무 살, 운명이 낭만처럼 여겨지던 나이스무 살, 이상한 친구를 만났다. 소름끼칠 만큼 나와 닮은 친구. 같이 길을 걷다 뭔가를 보고 무심코 떠오르는 생각을 말하려는 찰나, 그 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