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이야기가 긴 이야기를 만듭니다 

심윤경의 『이현의 연애』라는 단편집을 읽다가 깜짝 놀란 적이 있습니다. 거기 실려 있는 「라 캄파넬라」라는 작품을 이미 어디서 읽은 기억이 생생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잠깐 기억을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