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당신을 제일 아껴주던 사람이 있어요. 어찌보면 당신의 아픔까지도 보듬고 울고 아파하던 사람일지도 몰라요. 그의 집이 나에게는 작은 쉼터였어요. 도망가고 싶을 때, 울고 싶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