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 행복

엘베강변을 걸었다.  햇살이 가득 묻은 바람은  선선하게 불고, 자전거를 탄 사람들과 마주보며 걷는 길.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과, 똑같은 티를 맞춰입고 피크닉을 즐기는 할머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