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그때도 지금도 나는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빈자리가 너무나 당연해서였는지 이리저리 치이는 시간이 진절머리가 나서인지. 그녀가 떠나고 처음 맞이하는 봄, 나는 원망과 우울로 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