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다른 물 맛이 좋아.

학창 시절, 특히 고등학교 3학년을 추억할만한 기억은 거의 없다. 매일 짜여진 계획대로 쳇바퀴 도는 생활을 하느라 새로운 친구를 사귈 여유도 없었다. 옆자리 짝꿍, 앞, 뒤에 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