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 행복

문득 사직서를 내고, 사랑인지 연민인지 모를 감정의 옛 사람과 또 마음을 섞었다. 7년은 긴 시간, 그리고 지독한 시간. 순간의 결정은,  그리고 그에 따른 행동은 이렇 듯 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