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내가 다니던 학교는 고풍스런 옛 건물과 지어진지 얼마 안 된 새 건물이 공존하는 어딘가 부족한 오르막과 조그만 정원이 있는 그런 곳이었다. 누구는 친구를 사귀고, 누구는  공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