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빼기의 기술

카페 안에서 창 밖을 바라보니, 다양한 사람들이 각각 다른 스타일의 코트를 입고 빠르게 지나쳐 간다. 문득 궁금해진다. 이 사람들은 각각 무슨 일을 하는 사람들일까.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있을까? 일과 자신을 얼마나 일치시키고 있을까. 일과 나는 얼마나 닮아있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