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들려줄게, 록샌의 이야기

힙합은 어쩌면 음악에서 가장 ‘나’에 충실한 장르일지도 모르겠다. 그 말은 곧 ‘이야기’에 주목한다는 뜻일테고, 이는 멜로디보다는 가사에 집중하는 특성을 만들어낸다. 그 선후는 반대일 수는 있겠지만. 아무튼 힙합 속의 이야기가 어떻든 필연적으로 자신의 일부분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