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나에게 건네는 화이팅은 이제 그만

이 글을 이 지면에 쓰기까지 정말 오래 걸렸다. 주제는 네 번 정도 엎었다. 괴로워하던 끝에 아예 이 감정을 옮겨보자 다짐했다. 옴짝달싹 못하는 상태를 벗어나게 도운 건 내가 이전에 써 둔 글들이었다. 시간이 지난 뒤 다시 마주한 내 글들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나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