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버린 배신자

탈북하고 2년 후, 99년 초봄이었다. 그날은 시어른들의 성화에 떠밀려 처음으로 짠지 장사(중국의 조선족 반찬으로 김치, 도라지무침 등의 절인 밑반찬)를 시작하는 날이었다. 당시 나는 공안의 감시에 맘 졸이고 중국어가 서툴러 불안한 데다 장사는 말만 들어도 벌렁거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