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탈북자, '나'를 발견하다] "나는 큰 딸을 믿소"

갓 성인, 사회인이 되던 즈음이었다. ‘학생’, ‘아이’로 불리다가 성인이 된다는 것은 그리 반가운 사건이 아니었다. 오히려 혼란스럽고 불안하고 두려운 시간들이었다. 조숙한 친구들 중에는 엄마의 화장품으로 허옇게 분칠을 하고 어른 흉내를 내는 친구들도 있었지만 나는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