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자기다운 게 가장 아름답다

겨울이 가고 봄이 다시 그린 게이블즈에 찾아왔다. 아직 낯선 봄, 그래서 진창이 된 길을 걸어 자선모임에 다녀오던 마릴라는 집으로 향하며 역시 내 집이 최고! 하는 그런 기분에 빠져들었다. 그러나 앤이 자기 몫의 집안일을 하지 않고 없어진 것을 알고는 곧 화가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