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조직의 단말쓴말] "일은, 어떻게든 풀리게 되어 있어."

처음으로 보직을 옮겼다. 직장에 들어간 지 6개월 만이었다. 그리고 그 보직은 앞선 글에 쓴 것처럼, 사보 만드는 일이었다. 아직 직장에 제대로 적응도 못한 신입이(심지어 첫 사회생활이었는데!), 모든 소식을 샅샅이 알고 있어야 하는 사보 편집 업무를 맡다니? 나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