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를 떠날 의향이 있으신가요?

나를 우울하게 했던 것 지금이야 아무렇지도 않게 대학 4학년 시절을 웃으며 되돌아보지만 당시 나는 진지하게 모든 것을 끝내려고 했었다. 4학년 2학기가 끝날 때까지 취업이 안 되면 그냥 죽어버리고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하루하루를 버겁게 살아 내고 있었던 것이다. 취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