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신작|파수(把守)] 바닥을 쳐도 좋았다 날마다 특별한 악몽을 꾸기 위해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간절히 모아보는 장면에서는

아침에 눈이 떠지질 않으면 아침의 눈을 오래도록 들여다보고 있는 것이었다 * 애인은 피아니스트였다 애인은 작게 교습소를 했다 침묵만이 입을 열어 온 도시의 결항을 끌어올릴 그때 학원들은 급히 문을 닫고 있었고 애인의 교습소만 홀로 명랑한 공장처럼 돌아가고 있었다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