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처음과 끝에 탕수육이 있었다

많은 사람이 이사를 하고 나서 배달음식, 그중에 중화요리를 시켜 먹는다. 짜장면 한 그릇과 탕수육, 서비스로 함께 온 군만두까지 먹으면 풀었던 이삿짐을 다시 쌀 수 있을 거 같은 힘이 생긴다. 새집과 함께하는 시작의 시기에 중화요리는 우리 곁에 있다. 시작뿐 아니라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