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세미나에 4년 동안 있었네요?

'내 속에서 솟아 나오려는 것, 바로 그것을 나는 살아보려고 했다.'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싸운다. 알은 새의 세계다. 태어나려고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뜨리지 않으면 안 된다. 새는 신을 향하여 날아간다. 그 신의 이름은 아프락사스다.” 대학 1학년 2학기,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