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그 기억

서울에서 강릉을 가려면 시외버스로 열 시간 넘게 걸렸었다. 아흔아홉의 굽이가 있다는 대관령, 버스가 오르기 시작하면 새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이 걸려 있는 높은 산의 전경은 어린 마음에도 감동을 줬다. 구름이 걸려 있는 산봉우리로 찻길이 구불구불 나 있기에 버스가 그곳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