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가 부족한데 계속 운전하니 고장 날 수밖에

인간관계가 귀찮아졌다. 그간 기록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많은 일이 있었다. 남편의 표현을 빌리면 ‘거의 드라마’였다. 많은 게 정리된 지금에 이르러서야 내게 남은 생각은 ‘그래도 난 역시 운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 감사한 일이다. 그런 과정을 거치던 중 ‘내가 어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