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 우연히 건네주는 것들

북적거리는 아침의 베이커리 카페. 파티시에들이 돌아다니는 소리, 흘러나오는 재즈 오보에 소리, 이야기 나누는 어느 한 가족의 테이블. 그리고 시간대마다 구워져 나오는 빵 냄새. 빵을 아기 다루듯 정성스레 반죽하고 꺼내어 놓는 모습들이 괜스레 다정하다. 발길 닿는 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