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빛의 시간

요즘 엄마는 밖에 나가지 않고 종일 집에서 <미스터트롯> 참가자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을 본다. 그들이 탄생했던 경연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Top7’과 ‘F4’라는 이름을 붙여 활동하는 예능+다른 프로그램의 패널로 나오는 것까지, 끊임없이 재방송 채널을 돌려가며 내내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