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빛의 시간

삼우제까지 마치고 나니 당장 해야 할 일이 없어, 한동안은 적막과 울음으로 간신히 하루를 보냈다. TV 소리마저 거북하게 느껴지던 시기였다. 나는 갑자기 혼자가 된 엄마를 보살피기 위해 본가에서 머물렀다. 명목상 엄마를 위한 것이었지만 본가에서 지낸 시간은 엄마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