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사람이 되는 건지 고민하던 때가 있었다. 하늘은 높아져만 가고 주변은 성숙해져만 가는데 나는 점점 작아지는 것 같았다. 코 끝을 괴롭히는 고약한 은행 냄새가 마치 기폭제가 된 것처럼 나는 갈피를 잡지 못하고 몸집만 불려갔다. 그맘때쯤 친구가 카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