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빛의 시간

아침은 틀림없이 찾아왔고 나는 기다렸다는 듯 눌은밥을 끓였다. 이틀 전 아빠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위경련이 난 엄마는 며칠째 죽조차 제대로 씹지 못하고 있었다. 앞으로 3일, 이 시간을 견디려면 밥물이라도 넘겨야 했기에 나는 억지로 엄마를 식탁에 앉히고 숟가락을